01

쿵!!

행했다.
실제로 달려드는 기사들의 눈빛에서는 살기가 넘치다 못해 흘러내리고 있었다.
0136
이라도 뱃길로 백 일가량 걸리는 먼 트루베니아까지 카심을 뒤쫓아
0119
그의 정직한 대답에 라온은 다시 한 번 어리둥절할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성벽은 돌로 쌓아 만든 것이 아니었다. 성벽의 재질은 다름아닌 얼음이었다. 나무와 석재로 골조 01를 짜고 그 위에 물을 부어 만든 얼음성벽.
닥쳐라! 그분은 궤헤른 공작전하의 손님이시다. 네놈이 어찌 감히
그들의 엽기적 행동은 마치 다른세계에 온 느낌을 주었으며, 그들의 순박함은 따스함을 가져다주었다.
기억한다.
살짝 고개르 흔든 레온이 렉스에게로 다갔다. 그때 귓전으로 다급한
그러나 거기에는 한 가지 문제가 있습니다.
일단 정착을 생각한다면 식량과 여자가 문제군.
그것은 레간자 산맥 남쪽에 위치한 저희 부족이 맡으면 됩니다.
아만다는 경악하며 뒤로 주춤 물러섰다.
빨리 주력을 요새에서 빼내라!
실질적으로 길게 주문을 외우는 마법사 대여섯 명보다, 빠른 공격을 할 수 있는 주술을 익힌 휘가람 한 명의 위력이 컸다.
사내는 대답이 없었다.
그러나 그것을 탓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예전이었다면 레온의 무례 01를 탓하며 입방아 01를 찧겠지만 지금은 오히려 재미있다는 눈빛을 보내고 있었다.
미리 설명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양해 01를 구한다. 그러나
아르카디아의 왕국들에게 크로센 제국이 아직까지 위대
금없이 이곳에 나타난 것이다. 레온이 머뭇거림 없이 알리시
하 하하하 하하하하하!
그리고 힘든 일이 있으면 상의해서 도와주지.
좀 노릿하지만, 맛은 있네.
은 잠시 침묵을 지키다가 말했다.
이, 이 일을 어찌할꼬.
그럴 걸세.
욕으로 무장한 할멈의 입이 막 열리려는 찰나. 무엇을 보았는지, 욕쟁이 할멈의 눈이 별안간 찢어질 듯 커졌다. 자신을 향한 사내의 눈빛, 소름이 오싹 돋을 만큼 차가운 시선이었다. 물론, 그
의 할머니인 뮬레나 1세였다. 때문에 여왕에 대한 거부감이 다른
그가 머뭇거림 없이 말에 박차 01를 가했다.
귀찮다.
눈을 뜨고 있으니 아들인 레온의 얼굴이 자꾸만 아른거렸기 때문이었다.
얼어붙은 병사들의 귓가로 말의 발굽소리가 차분히 들려왔다.
그것은 알 수가 없습니다. 당시 01를 서술한 자료도 거의 없고 또 신의 자손들이 모든 자료 01를불태웠다 했습니다.
작심하고 키우는 기사였다.
전투가 종결됨에 따라 사라지자, 마치 처음 이 곳에 왔을때처럼 아무렇지 않게
백색의 번개가 하늘에서 내려오자 웅삼이 도약을 시작했다.
싫다 말하는 영의 입술 위로 나풀거리는 봄나비처럼 라온의 입맞춤이 날아들었다. 열없이 벌어진 잇새로 나른한 숨결이 새어나왔다. 전신을 아릿하게 녹이는 듯한 그 따뜻한 온기는 향긋한 향
다 왔소. 여기가 바로 우리 길드의 본부요. 이제부터는
말을 하던 목 태감이 불현듯 눈빛이 빛냈다.
리빙스턴을 본 아카드의 눈이 휘둥그레졌다. 플레이트 메일을 빈틈없이 차려입은 기사들이 내성의 문을 막고 있으니 놀랄 수밖에 없었다.
끄이이이익!

Anne Kemper
Helen Levings
Katheryn Bierly
"One of the best 01 we ever made as parents was sending our daughter, Elizabeth to 01. Your wonderful teachers, your happy environment and fabulous phonics program are the core ingredients, which make it such..."

Helen Levings

mom of Elizabeth